> 뉴스 > 지역문화
       
“음란물이 아니라 예술작품으로 인정”
국립현대미술관, 김인규 ‘균열’ 매입
2017년 09월 27일 (수) 17:59:23 허정균 기자 huhjk@newssc.co.kr

   
▲ 김인규 작가
김인규 전 서천고 교사의 사진작품 ‘균열’을 국립현대미술관이 지난 25일 영구매입해 화제가 되고 있다.

2000년 자신과 아내의 맨몸 사진 등을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렸다가 2001년 문제가 돼 2005년 전기통신법 위반으로 대법원에서 벌금형을 선고 받았던 이 작품은 지난 4월부터 내년 4월까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서 전시 중에 있다.

김인규 작가는 소감을 묻자 “음란물에서 다시 예술작품으로 공인한 것이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허정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서천(http://www.newss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천군 서천읍 충절로 33(군사리 856-11) | 제보 및 문의 041)951-8232~3 / 953-0045 | FAX 041)951-8234
등록번호: 충남 다 01158 | 창간 1999년 10월 11일 | 발행인: 고종만 | 편집국장 : 허정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정균
Copyright 2006 뉴스서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s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