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역경제
       
“생태원 개원 4년, 서천 관광객 3배 늘었다”
매년 100만여 명 방문…지역 명소로
“지역경제 파급효과 연간 80~90억원”
2017년 10월 12일 (목) 18:01:59 허정균 기자 huhjk@newssc.co.kr

   
▲ 국립생태원 에코리움 가을 풍경
오는 12월 개원 4년을 맞는 국립생태원(원장 이희철)이 서천군을 찾는 관광객 수를 크게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일 국립생태원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 달 8월 31일까지 방문객 350만 명을 기록하고, 개원 4년을 앞두고 누적 400만 명 방문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 영향으로 국립생태원 설립 이전인 2013년 45만 명이던 서천군 내 관광지 방문객 수는 2015년에 136만 명을 기록, 3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고속도로 통행량도 100만 대에서 160만 대로 50% 이상이 증가하는 등 국립생태원으로 인한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연간 약 80~9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생태원은 밝혔다.

또한 국립생태원은 2013년 12월 27일 개원한 이래 매년 100만여 명이 방문하는 지역 명소로 거듭나고 있으며 생태연구‧보전·교육·전시를 융합한 생태분야 국내 대표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국립생태원은 국내 생태분야 대표기관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고 생태연구의 리더로서 생태가치 확산을 주도하는 생태전문기관으로 도약한다는 청사진을 갖고 있다.

생태연구 분야에서 제4차 전국자연환경조사를 완료하고, 국제적 희귀조류인 뿔제비갈매기의 국내 번식 현장을 최초로 발견하는 등 생태계의 지속가능성을 밝히고, 보전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
생태보전‧교육‧전시분야에서 국내 처음으로 잎꾼개미와 푸른베짜기개미의 생태를 전시하고 생물모방전 등의 각종 생태학‧인문학 융합형 전시를 선보이는 등 국립생태원만의 차별화된 생태전시‧교육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

특히, 밀수 중 세관에 적발된 사막여우, 비단원숭이 등의 국제적인 멸종위기종을 보호하며, 멸종위기종 보호 및 보전 기관으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하고 유관기관 간 현안해결을 위해 ‘서천지역 상생발전 공동협의회’를 운영하는 등 지역사회와 신뢰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밖에도 국립생태원은 지역사회와 상생하고 장애인, 결손가정 등 소외계층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해 5월 1일부터 5세부터 18세 이하 청소년 및 소인 입장료를 1000원씩 각각 인하하고, ‘다자녀 카드’ 소지자에게 국립생태원 입장료를 50% 할인해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장애인과 소외계층 등을 대상으로 생태복지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올해는 40편의 이야기가 수록된 '생태 돋보기로 다시 읽은 이솝우화'라는 아동용 책자를 수화영상도서와 점자도서로 만들어 무료로 배포하고 있다.
또한, 지역상생의 일환으로 서천군 내 마을 단위 대표자와 면담을 진행하는 ‘찾아가는 주민간담회’를 열고 주기적으로 주민을 초청해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

이희철 국립생태원장은 “국립생태원은 이번 400만 돌파 목표와 더불어 세계적인 생태연구성과를 바탕으로 생태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에게 전달하는 생태전문기관으로 성장하고 발전하겠다”고 말했다.

허정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서천(http://www.newss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천군 서천읍 충절로 33(군사리 856-11) | 제보 및 문의 041)951-8232~3 / 953-0045 | FAX 041)951-8234
등록번호: 충남 다 01158 | 창간 1999년 10월 11일 | 발행인: 고종만 | 편집국장 : 허정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정균
Copyright 2006 뉴스서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s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