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해수청 장항항 개발 ‘소외’
군산해수청 장항항 개발 ‘소외’
  • 윤승갑
  • 승인 2003.05.23 00:00
  • 호수 17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항개발 1천억 규모 편중개발 ‘반발’
군산항과 함께 장항항의 개발예산을 확보해야할 군산해수청이 장항항 개발을 위한 예산은 아예 배제킨 것으로 나타나 “군산해수청이 장항항을 항구로써 인정하지 않고 있다”는 지역주민들 성토가 일고 있다.
최근 해양수산부는 군산해수청이 요구한 내년도 군산항의 예산과 관련, 토지공사에 지급해야할 군산측 서측호안분담사업비와 관공선부두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예산을 삭감 조치한 반면 비응항건설예산 3백여억원을 추가 반영해 총 1천65억원 규모로 군산항의 내년도예산을 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번 주요사업 예산요구에서 군산지방해양수산청은 지속적인 침체로 항구기능이 마비된 장항항 개발을 위한 예산확보에 무신경으로 대처한 것으로 나타나 지역주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실제로 군산해수청이 해수부에 제출한 내년 주요사업 예산요구 현황에 따르면 군·장항건설의 경우 총 8백84억원 규모로 시설비를 비롯해 용역비, 감리비, 보상비, 부대비가 인근 군산항 개발에 편중된 예산을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군산내항건설의 경우도 시설비, 감리비, 부대비 등 내항가호안축조공사 80억원을 포함해 총 3백78여억원이 모두 군산측에 편중돼 있어 군산과 장항항의 균등한 개발을 촉진해야할 기관이 양 지역의 항 개발을 두고 편중된 업무추진을 펼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그나마 군산해수청이 장항항 개발을 위해 내년도 예산을 요구한 사업은 군·장항개발과 관련된 시설비로 장항항준설공사비 35억원, 부잔교보수공사비 15억원이 장항항 개발과 관련된 유일한 사업이다.
또 항 건설과 관련된 예산으로 군산해수청이 요구한 사업은 군·장항건설 용역비 중 금강하구수리현상변화조사 용역비 3억원, 사후환경조사 용역비 2억원 등이나 이는 모두 양안의 환경변화와 이를 방지하기 위한 용역예산으로 장항항의 직접적 개발비와는 거리 먼 사업이다.
이 같은 군산해수청의 편중된 업무추진에 대해 주민들은 “장항항을 항구의 면모를 갖출 수 있도록 기본적 예산확보에 신경써야 할 군산해수청이 오히려 편중된 업무추진으로 장항항을 사장시키고 있다”고 힐책했다.
특히 “군산해수청은 매년 각종 항 개발 사업에 장항항을 배제시켜와 지역어민은 물론 항을 이용하는 지역업체의 경제활동까지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며 “군산해수청의 편중된 항 개발 계획도 잘못된 것이지만 이에 무신경한 서천군도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