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자립 지원 확대한다
장애인 자립 지원 확대한다
  • 허정균 기자
  • 승인 2024.05.16 11:49
  • 호수 11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접사업으로 장애인 자립 지원사업 추진

충남도는 자립을 희망하는 도내 시설·재가 장애인을 지원하기 위해 장애인의 지역사회 자립 지원사업을 확대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장애인 자립 지원은 보건복지부가 2022년부터 장애인의 지역사회 자립을 지원하고자 공모로 진행 중이며, 2022년 서산시가 사업 대상 지자체로 선정돼 현재까지 시설 거주 장애인 4명이 지역사회 자립에 성공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에 도는 자립을 희망하는 지역 장애인을 위한 복지 혜택 제공과 체계적인 자립 기반 조성 확대를 위해 도 직접사업으로 장애인 자립 지원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도는 내년까지 2년간 자립을 희망하는 장애인의 안정적인 자립생활 정착을 위한 지원계획을 마련하고 전담 인력 배치, 주거 확보, 복지서비스 연계 등 다각적인 방안을 발굴·추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도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사회복지법인 보령학사(충남서부장애인종합복지관)를 사업 수행기관으로 지정하고 이날 도청에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수행기관은 도내 장애인 거주시설 중 가장 규모가 큰 충남정심원(보령시 소재)’을 우선 사업 대상 시설로 선정하고 이달부터 전담 인력 채용 시설 장애인 및 입소 희망 재가 장애인 면담 조사 분야별 복지서비스 필요도 파악 입소 가능 재가 장애인 발굴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곽행근 도 장애인복지과장은 성공적인 장애인 자립을 위해 먼저 체계적인 복지 기반을 구축하고 자립 지원사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장애인이 지역사회에서 불편 없이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